‘순정’ 도경수 “범실 캐릭터, 첫사랑 기분 떠올리며 연기해”

0
201601041157504688.jpg

그룹 엑소(EXO) 멤버 겸 배우 도경수가 ‘순정’은 첫사랑의 기분을 떠올리며 연기했다고 밝혔다.

4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영화 ‘순정'(감독 이은희) 음악비행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이은희 감독을 비롯해 배우 도경수, 김소현, 연준석, 이다윗, 주다영, 박용우 등이 참석했다.

이날 현장에서 도경수는 "박용우 선배님이 ‘순정’을 파란색이라 했는데, 나는 거기에 분홍색이 섞여 있다고 생각한다"며 "고등학교 3학년 때 첫사랑이 있었다. 그 당시의 기분을 생각하면서 범실 캐릭터를 표현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도경수는 극 중 몸이 아픈 수옥의 곁을 묵묵히 지키며, 음악을 좋아하는 수옥을 위해 카세트 테이프를 선물하는 것으로 자신의 마음을 표현하는 수줍음 많은 소년 범실 역을 맡았다.

한편 ‘순정’은 음악 라디오 생방송 도중 23년 전 과거에서 온 편지를 통해 현재와 과거를 넘나드는 애틋한 첫사랑과 다섯 친구들의 지극한 우정을 그린 작품이다. 오는 2016년 상반기 개봉 예정.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