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마이 비너스’ 김영호 “강주은과 연애하는 남자는 참 좋겠다”

0
201601052212491229.jpg

소지섭과 신민아가 알콩달콩한 커플의 모습을 선보였다.

5일 오후 방송한 KBS2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극본 김은지, 연출 김형석) 마지막회에서는 소지섭(김영호 역)과 신민아(강주은 역)이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소지섭은 신민아에게 프러포즈한 후 "할머니와 아버지는 내가.."라며 걱정하기 시작했다.

이에 신민아는 "스텝 바이 스텝. 한걸음씩 천천히. 그러니까 아무도 상처받지 않게 하자"라며 오히려 위로를 해줬다.

이어 소지섭은 "강주은과 연애하는 남자는 참 좋겠다"며 너스레를 떨었고, 신민아는 "맞다. 매번 꿈에 나올 만큼 예쁘다. 그래서 하트가 쏟아진다"고 맞장구를 쳐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오 마이 비너스’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헬스트레이너인 남자 김영호(소지섭 분)와 ‘얼짱’에서 ‘몸꽝’이 돼버린 여자 변호사 강주은(신민아 분), 극과 극인 두 남녀가 만나 다이어트에 도전하면서 외면뿐만 아니라 내면의 상처까지 치유하는 과정을 담은 로맨틱 코미디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