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서강준 “악플 때문에 대인기피증, 차 내리기 겁나”…연기 질타에…

0
201601061408221564.jpg

‘택시’ 서강준 ‘택시’ 서강준 ‘택시’ 서강준

배우 서강준이 악플로 대인기피증이 생겼다고 고백했다.

지난 5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는 ‘병신년을 부탁해! 라이징 스타’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이성경과 서강준이 출연했다.

이날 서강준은 “나는 악플을 하나하나 다 읽는다. 받아들여야 하는 것도 있더라. 연기 부분에 대해서는 많이 느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드라마 ‘화정’을 할 때 초반부 연기에 대한 질타가 많았다”며 “연기는 내게 정말 큰 의미인데 그때는 정말 속상하더라”라고 덧붙였다.

서강준은 “너무 위축되고 대인기피증처럼 차에서 내리기 무서웠다”며 “사람들이 날 비난하고 있을 것 같은 느낌이었다”고 털어놨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