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멤버’ 유승호, 전광렬 앞에서 눈물 “세상에서 가장 좋은 아버지였다”

0

   

201601062255082487.jpg

‘리멤버’ 유승호가 아버지 전광렬 앞에서 눈물을 흘렸다.

6일 오후 SBS 수목드라마 ‘리멤버-아들의 전쟁’(극본 윤현호. 연출 이창민, 이하 ‘리멤버’) 7회 ‘아버지 알리바이 증명해줄 증인, 찾았어’가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 서진우(유승호 분)는 아버지 서재혁(전광렬 분)의 교도소에 음식을 싸들고 찾아갔다. 하지만 알츠하이머병을 앓고 있는 그는 서진우를 그저 변호사로만 알고 있었다.

음식을 먹던 중 서재혁은 자신이 어떤 사람이었는지 물었고, 이에 서진우는 “당신은 세상에서 가장 좋은 아버지였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서재혁은 “나에게 정말 아들이 있었느냐”라며 “혹시 아들을 보게 되면 내가 정말 보고 싶어한다고 전해 달라”고 부탁했다.

한편 ‘리멤버-아들의 전쟁’은 과잉기억증후군을 앓는 변호사가 아버지의 무죄를 밝혀내기 위해 거대 권력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담은 휴먼멜로 드라마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최민영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