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디아 고, LPGA투어 생애 첫 컷 탈락 위기..노스텍사스 슛아웃 첫날 4오버파

0

201505011025303807.jpg
사진 출처 : -ⓒGettyimages/멀티비츠

여자골프 세계 랭킹 1위인 뉴질랜드 동포 리디아 고(18·한국명 고보경·사진)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서 처음으로 컷 탈락 위기에 몰렸다.

리디아 고는 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어빙의 라스 콜리나스CC(파71·6462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노스 텍사스 슛아웃(총상금 130만 달러) 첫날 1라운드에서 버디는 2개에 그치고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 트리플보기 1개씩을 각각 범해 4오버파 75타를 쳤다. 출전 선수 144명 가운데 공동 117위다. 따라서 2라운드서 대반전이 없는한 생애 첫 컷 탈락이 불가피하다. 리디아 고는 아마추어 신분을 포함해 지금까지 출전했던 50차례의 LPGA투어 대회서 단 한 차례도 컷 탈락한 적이 없다.

버디 2개를 잡아 2타를 줄였던 전반 9홀 플레이는 흠잡을 데가 없었다. 재앙의 시작은 14번홀(파4)이었다. 티샷이 페어웨이를 한참 벗어난데다 두 번째샷마저 오른쪽 뒤편으로 날아갔다. 그린 쪽에 있던 소나무를 피해야 하는 상황서 높은 탄도의 세 번째 어프로치샷을 했다. 그런데 그 공이 그만 소나무에 걸리고 말았다. 캐디(제이슨 해밀턴)가 나무에 올라가 골프채로 나무를 흔들어가며 볼을 찾았으나 허사였다. 분실구 처리한 뒤 다섯 번째샷만에 볼을 그린에 올려 2퍼트로 홀아웃하므로써 트리플보기를 범했다.

불운은 그것이 끝이 아니었다. 이번에는 15번홀(파5)에서 더블 보기를 범했다. 두 번째샷이 해저드에 빠진 것이 원인이 됐다. 심리적 공황 상태에 빠진 리디아 고는 16번홀(파4)에서도 또 다시 1타를 잃었다. 3개홀에서 무려 6타를 잃은 것이다. 리디아 고가 한 라운드서 75타를 친 것은 지난해 8월 캐나다 퍼시픽 오픈 최종라운드 76타 이후 가장 좋지 않은 성적이다. 리디아 고는 "공을 나무 위로 띄워 보내려 했던 것인데 걸릴 줄은 몰랐다"며 "예상치 못한 일들이 일어난 하루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런 가운데 이번 대회 첫날은 미국 선수들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그 중에서도 특히 베테랑들의 선전이 돋보였다. 55세의 줄리 잉스터와 38세의 크리스티 커가 5타를 줄여 공동 선두에 이름을 올렸기 때문이다. 여기에 무명 시드니 마이클스까지 가세해 생애 첫 승에 도전한다. 산드라 갈(독일) 등 10명의 선수가 1타차 공동 4위에 랭크되며 선두를 추격하고 있다.

시즌 초반 초강세를 보이고 있는 ‘한국 군단’은 선두 그룹에 2타 뒤진 공동 14위(3언더파 68타)에 장하나(23·비씨카드), 이미림(25·NH투자증권), 양희영(26), 이지영(30) 등 4명이 포진했다. 모처럼 상위권에 이름을 올린 ‘원조 장타자’ 이지영은 이로써 2005년 CJ나인브릿지클래식에 이어 10년만에 LPGA투어 두 번째 우승을 바라보게 됐다. 세계랭킹 2위 박인비(27·KB금융그룹)은 2언더파 69타를 쳐 공동 23위, 시즌 2승을 거두며 신인왕 경쟁에서 한발 앞서 나가고 있는 김세영(22·미래에셋자산운용)은 1타를 줄이는데 그쳐 공동 37위에 랭크됐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