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정준영밴드 “합류 제안 반신반의, 계속 함께할 예정”

0

201505271522166413.jpg

그룹 정준영밴드의 대민, 석원, 드락큐가 밴드 합류 제안을 받았을 때의 소감을 전했다.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예스24MUV홀에서 정준영밴드의 공식 데뷔 앨범 ‘일탈다반사’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대민은 “군대에 있을 대 합류 제안을 받았다. 사실 이전에는 음악적으로 정준영에 대해 잘 몰랐다. 예능에서 많이 보기도 했고, 일회성 밴드가 아닐까 생각도 해서 걱정도 했지만, 정준영과 이야기를 해본 결과 앞으로도 계속 밴드를 이어나갈 수 있을 것 같다. 앞으로 좋은 앨범으로 열심히 활동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이어 석원은 “처음에 제안을 받고 반신반의했지만, 같이 작업하다보니까 재미있게 작업했다. 정준영과 음악적으로도 잘 맞고, 의사소통도 잘된다”며 호흡을 과시했다.

또한 드락큐는 “처음 제의를 받았을 때부터 재미있을 것 같았다. 이런 기회를 얻는 것은 흔하지 않다”며 밴드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정준영밴드는 보컬 정준영을 비롯해 기타 대민, 베이스 석원, 드럼 드락큐로 구성된 4인조 밴드로, 인디 음악계에서는 정평이 나있는 실력파 뮤지션이다.

정준영밴드의 앨범 ‘일탈다반사’는 정준영과 조대민이 전곡 공동 작곡했으며, 타이틀곡 ‘오엠쥐(OMG)’를 비롯해 ‘연휴 Song’, ‘선셋(Sunset)’, ‘알리비(Alibi)’, ‘오피스(Office)’, ‘너란 X’, ‘첫 느낌’, ‘도마뱀’ 등 총 8곡이 수록돼 있다.

타이틀곡 ‘OMG’는 자유로운 분위기의 가사와 빈티지한 기타 리프가 귀를 사로잡는 곡으로, 미국 가수 본 조비(Bon Jovi)의 프로듀서인 브라이언 호위스(Brian Howes)가 프로듀싱했으며, 조대민이 공동 작곡에 참여했다.

한편 정준영밴드의 데뷔 앨범 ‘일탈다반사’는 27일 발매됐으며, 같은 날 Mnet ‘엠 카운트 다운’으로 방송 활동을 시작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