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 김준수, 그가 완성시킨 6년 만의 ‘오르막 길’[fn★리뷰]

0

201505011027502194.jpg

그룹 JYJ의 멤버 김준수가 6년 만에 음악방송 무대에 올랐다.

1일 오전 방송한 EBS ‘스페이스 공감’에 김준수가 출연해 JYJ로서의 데뷔 이래 처음으로 음악방송 무대에 올라 자신의 무대를 펼쳤다.

이날 김준수의 첫 곡은 ‘사랑은 눈꽃처럼’이었다. 그는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사랑은 눈꽃처럼’을 열창하며 객석에 앉은 관개들을 매료시켰다.

노래를 마친 후 그는 “6년 만에 음악방송으로 인사드리게 된 시아준수다”라며 운을 뗐다. 김준수는 벅찬 감동을 떨칠 수 없다는 듯 소감을 이어갔다. 그는 “소리만 퍼질 수 있는 공간에서 공연을 하고 싶었던 막연한 생각을 했었는데 그 꿈을 이뤄 기분이 좋다. 교감할 수 있는 공연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리치’, ‘11시 그 적당함’ 등 다채로운 곡을 이어가던 김준수는 음악방송 출연에 대한 남다른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6년 간 방송을 못하면서, 아니다. 그럼 너무 슬프니까 안하면서로 정정하겠다. 뮤지컬 배우로서 많은 작품들을 해왔고 신인상 거의 다 받고 인기상을 휩쓸다시피 했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지난 6년 간 다양한 앨범을 내고 활발한 방송 활동을 원했던 그였지만 뜻대로 되지 않았다. 하지만 음악을 접을 수 없었던 김준수는 뮤지컬로 행보를 이어가 끝없이 노래를 불렀다.

이에 그는 자신의 첫 뮤지컬 ‘모차르트’의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당시 심경적으로 많이 힘들었다. 대중분들의 시선이나 기자분들이 쓰셨던 글들에 반박하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다. ‘모차르트’의 ‘황금별’의 가사가 그 때 내 마음이었다”고 설명한 후 오늘 날 뮤지컬 배우로서 인정받게 된 ‘모차르트’의 ‘황금별’을 선보였다.

이날 무대 막바지에 다다르자 결국 그는 눈물을 터트렸다. 김준수는 "6년간 방송 활동을 못했다. 대한민국 가수로서 방송에 전혀 나갈 수 없어서 여러 가지로 많이 힘들다“라며 ”여러 접촉이 들어올 수도 없는 상황이고 해도 묵묵부답이다"며 힘든 속내를 털어놨다.

아팠던 시절을 털어놓던 그는 마지막 곡으로 ‘오르막 길’을 선곡했다. 마치 그가 JYJ 멤버로서 걸어온 지난 6년 간의 세월을 뜻하는 듯 했다. 하지만 끝내 완창을 하지 못하며 방송을 중단시키는 해프닝도 일어났다. 이어 다시 마음을 추스르고 무대에 오른 김준수는 자신의 ‘오르막 길’을 완성시켰다.

한편 김준수는 뮤지컬 배우의 행보를 이어가며 ‘모차르트!’, ‘엘리자벳’, ‘드라큘라’ 등 대작들에 잇따라 출연해 ‘제 18회 한국뮤지컬대상’(2012)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또한 그는 뮤지컬 ‘데스노트’에 출연해 오는 6월 20일부터 8월 9일까지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에서 공연을 가진다.

/fn스타 fnstar@fnnews.com 홍가화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