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다나 꺾은 파리넬리 허스키한 보이스 ’깜짝‘…누군가 유추해 봤더니…

0
201601110950249202.jpg

복면가왕 파리넬리

가수 다나를 꺾은 ‘복면가왕’ 파리넬리의 정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4연속 가왕에 오른 ‘여전사 캣츠걸’에 도전하는 복면가수 8인의 대결이 이뤄졌다.

이날 ‘파리잡는 파리넬리’(이하 파리넬리)는 임재범 박정현의 ‘사랑보다 깊은 상처’를 부르며 ‘심쿵주의 눈꽃여왕’(이하 눈꽃여왕)과 듀엣곡 대결을 펼쳤다. 1라운드에서 패배한 ‘눈꽃여왕’의 정체는 천상지희 다나로 밝혀졌다.

이날 ‘파리넬리’는 허스키한 보이스와 안정된 가창력으로 시선을 끌었다.

누리꾼들이 사이에서 ‘파리넬리’로 추정되는 인물은 KCM, 황치열, 하동균, 유민수, 더원 등이다.

이 중 오른손을 가슴부위에 놓고 노래를 부르는 특유의 자세와 마이크를 잡는 손모양, 체격 등이 KCM과

비슷하다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KCM은 군 제대이후 컴백을 준비하고 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한인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