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민석, 오재원-해커 설전에 공 투척 ‘징계 위기’

0

장민석, 장민석, 장민석, 장민석, 장민석

두산 베어스의 장민석 선수가 벤치 클리어링 상황에서 상대 선수에게 공을 던지는 비신사적 행동으로 징계 위기에 처했다.

27일 창원 마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NC 다이노스-두산 베어스전에서 벤치 클리어링이 발생 두산 장민석이 퇴장 당했다.

이날 경기에서 7회초 1-7로 끌려가던 두산은 선두타자 오재원이 1루 땅볼을 쳤고, 1루수 테임즈가 공을 해커에게 토스해 타자를 잡았다.

그런데 이 때 두 선수 간의 언쟁이 발생했다. 타석에서부터 심판에게 타임을 요청하며 서로를 견제했던 두 선수는 결국 폭발하고 말았다.

오재원은 해커에게 다가가려 했고 양측 더그아웃에서 선수들이 모두 나와 벤치 클리어링 상황이 벌어졌다. 이 과정에서 장민석이 해커를 향해 공을 던졌고 심판은 장민석을 퇴장시켰다.

한편 한국야구위원회(KBO)는 근일 상벌위원회를 열고 장민석을 징계할 예정이다.
onnews@fnnews.com 온라인편집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