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잡스’, 제73회 골든글로브 ‘각본상’&‘여우조연상’ 석권

0
201601111418035728.jpg

영화 ‘스티브 잡스’가 골든글로브 2관왕에 올랐다.

‘스티브 잡스'(감독 대니 보일)는 10일(현지시간 기준)에 열린 제 73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각본상,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스티브 잡스’는 월터 아이작슨이 쓴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바탕으로 ‘인터스텔라’, ‘다크 나이트’ 시리즈의 레전더리 픽쳐스 제작, 아카데미 감독 대니 보일이 연출하고 아론 소킨이 각본을 담당한 작품으로, 작품성과 연기력을 갖춘 걸작으로 다시 한 번 자리매김 했다.

제 73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배우 케이트 윈슬렛이 여우조연상을 수상, 말할 나위 없는 최고의 연기력을 지닌 배우임을 재입증했다. 극중 케이트 윈슬렛은 애플의 마케팅 책임자이자 스티브 잡스의 비즈니스 파트너, 그리고 인간적 조력자였던 조안나 호프만 역을 잘 표현해냈다.

여기에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각본가인 아론 소킨이 각본상을 수상하며 그의 이름에 빛나는 명성 하나를 더했다. 아론 소킨 각본가는 “훌륭한 캐스팅에 감사 드린다”고 수상소감을 전하며 완벽한 연기를 선보인 배우에 대한 고마움을 잊지 않았다.

한편 ‘스티브 잡스’는 세상을 바꾼 3번의 혁신적 프레젠테이션 무대 뒤 펼쳐지는 숨막히는 열기와 천재 스티브 잡스의 열정과 광기를 펼쳐낸 작품으로, 오는 21일 개봉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