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즈인더트랩’ 박민지-남주혁, 귀여운 ‘부러움 유발 커플’

0
201601121021200628.jpg

‘치즈인더트랩’의 감초 역할을 하는 귀여운 연상연하 커플이 눈길을 끈다.

케이블채널 tvN ‘치즈인더트랩’에 등장하는 박민지와 남주혁 커플이 만드는 연상연하 케미스트리는 보는 이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현재 드라마는 물론 영화에서 연상연하 커플들이 심심찮게 등장하며 대중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는데 이 대열에 ‘치즈인더트랩’속 보라와 은택도 합류했다.

지난주 첫 방송 이후 유정(박해진 분), 홍설(김고은 분) 커플에 대한 지지 못지 않게 보라(박민지 분), 은택(남주혁 분) 커플을 지지하는 시청자들이 늘어나면서 두 사람에 대한 기대 또한 높아지고 있다.

지난 1회에서는 홍설이 수업에 지각한다는 사실을 안 보라는 은택에게 "교수님 1시간만 감금해봐 은택아"라며 부탁했고 그 말에 은택은 콧방귀를 뀌었다.

이에 보라가 "설이 지각 안되게 해주면 볼 뽀뽀 해줄게"라고 하자 은택은 아무렇지 않은 척 했지만 필기를 하던 손을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리고 이내 출석부를 훔쳐 달아나는 모습을 보여주며 풋풋함으로 가득 찬 연상연하 커플의 케미스트리를 완성시켰다.

3회에서는 보라가 주선한 소개팅에서 최악의 소개팅남을 만난 홍설에게 사과하기 위해 기다리는 보라와 은택의 모습이 담겼다. 홍설이 연락이 안된다며 불안해 하는 보라에게 "그러게 어떻게 그런 치명적인 놈을 홍누나한테"라고 말하자 보라는 눈치를 줬고 이내 은택은 식권을 주며 "이걸로 어떻게 안될까요?"라며 귀여운 모습을 보여줬다.

이처럼 박민지와 남주혁은 캠퍼스에서 일어날 법한 남녀간의 썸을 풋풋하고 귀엽게 그려내며, 보는 이들 마저 설레게 만들고 있다.

이는 여성시청자들과 남성시청자들의 마음을 한번에 사로잡았으며 앞으로 보여질 알콩달콩한 모습들을 더욱 기대케 한다.

한편, ‘치즈인더트랩’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진보연 인턴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