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해줘’ 강하늘 “이솜, 모델의 시크함..처음엔 무서웠다”

0
201601121218346300.jpg

배우 강하늘과 이솜이 동갑내기로서 편하게 촬영했다고 밝혔다.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좋아해줘’(감독 박현진) 제작보고회에 박현진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미연, 최지우, 김주혁, 유아인, 강하늘, 이솜 등이 참석했다.

이날 강하늘은 “처음엔 이솜 씨가 그동안 치명적인 매력을 가진 역할을 많이 해서 긴장됐다. 직접 만나기 전에 모델 했을 당시 사진을 찾아 봤는데 시크한 눈빛을 가지고 계셔서 무서웠다”고 운을 뗐다.

이어 강하늘은 “그런데 만나보니 너무 털털하고 소박했한 친구였다. ‘솜블리’라는 별명이 있는데 거기에 나도 동의한다. 내가 따로 친해지려고 노력하지 않았는데 자연스럽게 친해졌고, 동갑내기라 편했다”고 전했다.

또한 이솜은 “하늘 씨와 연기한다고 해서 나도 미리 찾아봤다. 나는 오히려 동갑내기라 불편할 줄 알았는데 친해지니까 너무 편했다”고 이야기 했다.

극중 강하늘은 일에는 천재지만 연애는 초짜인 순수한 모태 솔로남 이수호 역을 맡았으며, 이솜은 일은 초짜지만 연애는 고수인 타고난 밀당녀 장나연 역을 맡았다.

한편 ‘좋아해줘’는 스타작가와 한류스타, 셰프와 스튜어디스, 천재작곡가와 초짜 드라마 PD 등 나이도 성별도 다른 이들이 SNS를 통해 사랑을 시작하는 모습을 담은 로맨스영화로, 오는 2월 18일 개봉할 예정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