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민, 아픈 가정사 고백 “중1 때 엄마랑 떨어져…남동생 때문에 학업 포기” 돈 벌러 기술까지…

0
201601130933522808.jpg

김정민

방송인 김정민이 아픈 가정사를 털어놨다.

지난 12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서는 성공한 캔디걸 특집으로, 방송인 김정민과 프로 볼러 신수지가 출연했다.

이날 김정민은 "지방에 있을 때 중학교 1학년 때 엄마랑 떨어져 지냈다"며 "학교보다 남동생이 중요해

학업을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돈을 벌어야 해서 홀로 서울에 올라와 기술을 배웠다"고 고백했다.

그는 "한편으로 그런 마음은 있다"며 "다복한 환경에서 자랐더라면(하는 아쉬움이 있다)…’밝음’에 대한 갈구는 있다"고 말했다.

또한 "(새)아빠는 고마운 분이다"며 "존경하는 마음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fnstar@fnnews.com fn스타 한인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