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룡이 나르샤’ 한예리, 척사광 완벽 몰입시키는 존재감 발산

0
201601131126157514.jpg

한예리가 ‘육룡이 나르샤’에서 척사광으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고려의 마지막 왕 정창군 왕요(이도엽 분)가 사랑한 예인 윤랑(한예리 분)이 바로 극 초반부터 그토록 찾아 헤맸던 전설의 무림 고수 ‘척사광’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그에 대한 관심을 입증하듯 방송 이후 ‘척사광’, ‘한예리’가 주요 포털사이트 검색어 상위권을 장악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12일 방송된 ‘육룡이 나르샤’ 30화 속 한예리는 척사광 정체의 반전까지 집어삼킬 만큼 독보적인 연기를 보여주며 또 한번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척사광의 숨겨진 과거 이야기가 밝혀졌다. 척사광은 어린 나이에 할아버지를 죽인 장삼봉의 제자와 겨루며 첫 살인을 했다. 어린 척사광은 살인을 저질렀다는 괴로워하다 자책에 소녀는 척사광이란 이름을 지우고 예인 윤랑으로서 삶을 시작했다.

그런 그가 다시 칼을 잡았다. 눈물을 머금은 채 간절한 표정으로 왕요와 "함께 싸우겠다"고 말하는 척사광의 모습은 한예리의 섬세한 연기와 어우러지며 가슴 절절한 감정을 전달했다.

뿐만 아니라 몸을 자유롭게 움직이는 유려한 액션으로 날렵하면서도 단 몇 합만으로 상대를 절명시키는 척사광의 무공 또한 완벽하게 그려냈다.

척사광은 사랑하는 남자 왕요의 곁을 지키기 위해 다시 칼을 잡았지만, 그는 고려의 마지막 왕이 됐다.

고려의 사직을 바꾸고 새나라 건국을 위해 달려가는 육룡과 반대되는 지점에 설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앞으로 척사광이 어떤 주요한 역할을 맡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진보연 인턴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