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리 매킬로이, 캐딜락매치플레이 16강 진출 ‘청신호’..조별 예선서 2연승 거둬

0

201505011056487800.jpg
1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하딩파크 TPC에서 열린 WGC시리즈 캐딜락 매치플레이 조별 예선 2일째 경기에서 브랜트 스네데커를 누르고 2연승을 내달린 로리 매킬로이가 강력한 우드샷을 날리고 있다. 사진 출처 : -ⓒGettyimages/멀티비츠

세계남자골프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시리즈 캐딜락 매치플레이(총상금 925만달러)에서 2연승을 달렸다.

매킬로이는 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하딩파크 TPC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두 번째 경기에서 브랜트 스네데커(미국)를 2홀차 승리를 거두었다. 전날 제이슨 더프너에 완승을 거둔 매킬로이는 같은 조에서 2승을 올린 빌리 호셸(미국)과 2일 운명의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새로 도입된 조별리그에서는 조 1위만이 16강에 진출한다. 매킬로이는 무조건 호셸에게 이겨야 16강전에 진출할 수 있다.

매킬로이는 스네데커를 맞아 14번홀까지 팽팽한 접전을 펼쳤다. 15번홀(파4)에서 4.5m짜리 버디 퍼트를 성공시켜 1홀차 리드를 지켜가던 매킬로이는 18번홀(파5)에 가서야 승리를 따냈다. 매킬로이는 두 번째 샷으로 볼을 그린 위에 올려 여유롭게 버디를 잡아 파에 그친 스네데커를 따돌리고 2홀차 승리를 거뒀다. 매킬로이의 상대 호셸은 더프너를 맞아 2홀 남기고 3홀을 앞서는 여유있는 승리를 거두었다.

리키 파울러(미국)는 18번홀 버디로 ‘복병’ 셰인 로리(아일랜드)를 1홀차로 꺾고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2연승을 거둔 파울러는 2일 그레임 맥도월(북아일랜드·2패)과의 경기에서 패하더라도 2승1패로 해리스 잉글리시(미국·1승1패)와 동률이 되더라도 ‘승자승’ 규정에 따라 16강전에 나간다. 버바 왓슨(미국)은 키건 브래들리(미국)를, 루이 우스트히즌(남아공)은 미겔 앙헬 히메네스(스페인)를 각각 꺾고 2연승을 기록해 16강 진출에 청신호를 켰다.

세계랭킹 2위 조던 스피스(미국)도 맷 에브리(미국)를 3홀을 남기고 4홀차로 앞서는 승리를 거둬 2연승 대열에 합류해 16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재미동포 케빈 나(32)는 알렉산더 레비(프랑스)에 1홀 남기고 3홀을 앞서는 승리를 거둬 1승1패를 기록, 16강 진출의 희망을 살렸다. 케빈 나는 2일 마쓰야마 히데키(일본·2승)와 조별 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러 승리하면 16강에 진출하게 된다. 세계랭킹 9위 애덤 스콧(호주)은 폴 케이시(잉글랜드·2승)에게 1홀차로 져 2패를 기록, 16강 진출이 좌절됐다. 디펜딩 챔피언인 제이슨 데이(호주)도 브랜든 그레이스(남아공)에게 4&3의 완패를 당해 2패가 돼 16강 진출이 좌절됐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