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임창용, 해외 원정도박에 벌금 1천만원 선고…‘법정 최고형’

0
201601151322044463.jpg

오승환 임창용

해외원정도박을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오승환 임창용에게 벌금 최고액수인 1000만원이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8단독 김윤선 판사는 14일 단순도박 혐의로 기소된 임창용과 오승환에게 각각 벌금 1000만원의 약식명령을 내렸다. 이는 앞서 검찰이 두 선수를 약식기소하며 청구한 벌금 700만원보다 처벌을 높인 것이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는 2014년 11월 마카오 카지노의 사설 임대도박장인 ‘정킷방’에서 각각 4000만원 상당의 바카라 도박을 한 혐의로 지난해 11월 두 선수를 약식기소했다.

두 선수와 함께 불법 원정도박을 한 의혹을 받고 있는 삼성라이온즈 윤성환(35) 안지만(33) 선수에 대해서는 경찰이 수사 중에 있다.

/
news@fnnews.com 온라인편집부 김선정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