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병헌 홍성흔, ‘벤치클리어링’의 최후…‘벌금 100만원+3경기 출장 금지’

0
201505282032137177.jpg
민병헌 홍성흔

두산 외야수 민병헌(28)과 베테랑 홍성흔(38)이 벤치클리어링 상황에 대한 징계를 받아 눈길을 끌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8일 오후 서울 야구회관에서 상벌위원회를 열고 "전날(27일) 마산 경기에서 상대 NC 선수를 향해 공을 던지는 비신사적 행동으로 구장 질서를 문란케 한 민병헌에게 규정 벌칙내규 7항에 의거, 출장 정지 3경기와 유소년 야구 봉사활동 40시간의 제재를 부과했다"고 발표했다.

또한 KBO는 "1군 엔트리 미등록 선수임에도 그라운드에 나와 몸싸움을 하는 등 구장 질서를 문란케 한 홍성흔에게도 제재금 100만원을 부과했다"면서 "선수단 관리에 대한 책임을 물어 두산 구단에 엄중 경고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민병헌 홍성흔, 징계 받았구나","민병헌 홍성흔, 반성했으면","민병헌 홍성흔, 안타깝지만 어쩔 수 없지"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전날 심판진은 벤치클리어링 도중 공을 던진 선수를 장민석으로 파악하고 퇴장 명령을 내린 바 있다. 그러나 민병헌은 28일 오전 구단을 통해 "전날 심판이 누가 공을 던졌는지 물었을 때 손을 들었지만 장민석 형이 나섰다"면서 "야구 선수로서 해서는 안 될 일을 했다"고 사죄의 뜻을 밝혔다.

/onnews@fnnews.com 온라인뉴스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