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주’ 강하늘 “실존 인물 연기, 인정과 공감 사이서 괴리감 느껴”

0
201601181206423816.jpg

배우 강하늘이 실존 인물을 연기함에 있어 인정과 공감 사이에서 괴리감을 느꼈다고 밝혔다.

18일 오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는 영화 ‘동주'(감독 이준익) 시낭송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이준익 감독을 비롯해 배우 강하늘, 박정민 등이 참석했다.

강하늘은 이날 현장에서 "실존 인물을 연기하는 것은 부담감이 크다. 내가 하는 연기를 정답이라 느끼지 않은 상태에서 관객들은 그 인물을 편안하고 자연스럽게 볼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그 부분이 가장 어려운 것 같다"고 말했다.

강하늘은 극 중 시인이 되고 싶었던 꿈 많은 청년 동주 역을 맡았다. 동주는 시를 쓰고 싶지만 반대하는 부모님과 갈등하고, 좋아하는 여자 앞에서는 고개도 들지 못하는 순수하고 수줍음 많은 청년이다.

한편 ‘동주’는 이름도, 언어도, 꿈도 허락되지 않았던 1945년 평생의 친구이자 라이벌이었던 시인 윤동주와 독립운동가 송몽규의 빛나던 청춘을 담은 이야기다. 오는 2월 18일 개봉 예정.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