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더 해피엔딩’ 서인영 “첫 연기, 리얼리티처럼 촬영”

0
201601181747562788.jpg

가수 겸 배우 서인영이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한 소감을 전했다.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상암 신사옥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한 번 더 해피엔딩’(극본 허성희, 연출 권성창) 제작발표회에는 권성창 PD를 비롯해 배우 장나라, 정경호, 권율, 유인나, 유다인, 서인영 등이 참석했다.

이날 서인영은 “연기를 시작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데 나와 정말 딱 맞는 캐릭터인 것 같다”며 “내가 쥬얼리 이후에 아이돌을 또 할 줄 몰랐다. 이번에 언니들과 재밌게 촬영했다”고 밝혔다.

또한 서인영은 “사실 예능프로그램 ‘우리 결혼했어요’ 찍을 때 드라마 대본이 많이 들어왔었는데, 당시에는 음악적으로 더 욕심이 많았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그런데 요새는 음악적으로 나름대로 만족하고 있는 편이다. 다행히 이번에 이 작품이 들어왔고 대본을 본 순간 너무 하고 싶었다. 내가 그동안 리얼리티를 많이 한 것처럼 정말 홍애란이 된 기분으로 촬영할 수 있을 것 같아서 이 작품을 선택했다”고 덧붙였다.

극중 서인영은 전직 걸그룹 엔젤스의 막내였으며, 현재는 인터넷 쇼핑몰 대표 홍애란 역을 맡았다.

한편 ‘한 번 더 해피엔딩’은 1세대 요정 걸그룹 엔젤스가 서른이 넘은 이후의 일들을 담았다. 다시 한 번 사랑을 시작하는 이들과 이들에게 엮인 남자들의 이야기로, 오는 20일 오후 10시 첫 방송할 예정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