잭 블랙, 오늘(21일) 무한도전 녹화…“조금 두려워” 왜?

0
201601211614314942.jpg

잭 블랙 무한도전

‘쿵푸팬더3’ 잭 블랙이 ‘무한도전’ 녹화를 앞둔 소감을 전했다.

21일 오전 여의도 콘래드 서울 그랜드볼룸에서는 여인영 감독과 할리우드 배우 잭 블랙이 참여한 ‘쿵푸팬더3’ 공식 내한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주인공 포의 목소리를 연기한 잭 블랙은 같은 날 오후 진행될 ‘무한도전’ 녹화 참여에 대해 “‘무한도전의 도전을 받아들이겠다. 조금 두렵다. 무한보다 더 큰 도전은 없기 때문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무한도전’에)가서 뭘 할지는 모르겠지만 생존만 했으면 좋겠다. 용감한 용사로서 동참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2008년 ‘쿵푸팬더’ 467만 명, 2011년 ‘쿵푸팬더2’ 506만 명을 동원한 드림웍스 흥행 시리즈 ‘쿵푸팬더’의 5년 만의 신작 ‘쿵푸팬더3’는 오는 1월 28일 개봉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김선정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