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이성민, “류준열, 매니저도 없었다…열심히 하던 배우” 이에 김나영·정주리 한 말이? ’당황‘

0
201601220717291414.jpg

‘해피투게더’ 이성민, 류준열

‘해피투게더’ 이성민이 대세 배우 류준열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은 ‘중독자들’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이성민과 이희준, 방송인 김나영과 정주리가 출연했다.

이성민 "딸이 류준열 팬이다. (로봇소리 촬영 때는) 뜨기 전이라 매니저도 없었다. 연기도 잘했고, 열심히 하던 후배다"라고 칭찬했다.

이에 김나영과 정주리가 "같이 나오시지, 왜 둘만 나왔냐"고 말해 이성민과 이희준을 당황케 했다.

이희준은 "영화 ‘로봇, 소리’ 감독님도 후에 류준열 촬영 분이 적으니까 어떻게든 분량을 늘리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fnstar@fnnews.com fn스타 한인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