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청춘’ 강하늘, 운전 중 돌발 상황 발생 ‘렌트카 유리창 파손’

0
201601222217343770.jpg

‘꽃보다 청춘’ 강하늘이 운전 도중 갑자기 운전석 유리창이 깨지는 돌발 사고가 발생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tvN ‘꽃보다 청춘 아이슬란드’에서는 강하늘이 운전하는 도중 운전석 유리창이 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방송에서 막내 강하늘이 운전대를 잡았고, 보조석에는 조정석이 탑승해 다음 행선지로 향했다.

아이슬란드에서 처음 운전대를 잡은 강하늘은 조심스럽게 운전했지만, 건너편에서 오던 차량의 뒷바퀴에 낀 돌이 운전석 유리창으로 날라왔다. 운전중 날라온 돌로 인해 유리창이 깨졌고, 이로 인해 멤버들은 깜짝 놀랐다.

정우는 혹시나 유리가루가 강하늘의 얼굴로 튈까 자신의 옷을 벗어 강하늘의 얼굴을 보호했고, 강하늘은 형들이 걱정할까 애써 덤덤한 모습을 보였다.

멤버들은 잠시 차를 멈춰 테이프로 긴급 보수 했고, 조정석이 강하늘을 대신해 운전대를 잡았다.

한편 ‘꽃보다 청춘 아이슬란드’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45분 방송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윤효진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