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수 스페이스 공감, 방송 중 눈물 쏟은 사연은? “버티다 보니 이 자리까지 서게 돼”

0
201505011311437435.jpg

김준수 ‘스페이스 공감’

JYJ 김준수가 6년 만에 음악방송에 방송출연 해 벅찬 감동을 전했다.

30일 방송된 EBS ‘스페이스 공감’에서 김준수는 관객의 앵콜 요청에 다시 무대에 섰다. 이날 김준수는 "버티다 보니 오늘날 이 자리까지 서게 됐다"며 벅찬 감정을 드러냈다.

김준수는 "참 되게 힘들다. 이 방송 무대에 선다는 게 힘들다. 왜 이렇게 힘든지는 모르겠지만"이라며 "그래서 오늘은 나에게도 잊을 수 없는 시간일 거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오늘날, 이 무대에 서기까지 여러분과 함께 걸어왔던 길을 부르겠다"면서 ‘오르막길’을 선곡해 부르던 중 갑자기 눈물을 흘리며 노래를 잇지 못했다.

김준수는 "다시 부르겠다"며 무대에서 사라졌고, 다시 나타나 "죄송하다"며 ‘오르막길’을 이어 부르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의 가슴을 찡하게 만들었다.

한편 ‘스페이스 공감’은 소극장 라이브 공연 콘셉트로 장르와 관계없이 다양한 아티스트들의 다양한 무대를 선보여 왔다.

/fn스타
fnstar@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