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 최연소 참가자 이규원, 캐스팅 탈락…“너무 어려서…나중에 보는 것이”

0
201601251002129376.jpg

‘K팝스타’ 최연소 참가자 이규원

‘K팝스타 시즌5’ 최연소 참가자 이규원이 너무 어려서 캐스팅에서 탈락했다.

지난 24일 SBS ‘일요일이 좋다-K팝스타5’에서는 본선 4라운드 ‘캐스팅오디션’ 현장이 방송됐다.

이날 첫번째 참가자 11살 이규원은 페이지의 ‘이별이 오지 못하게’를 불렀다.

노래를 듣고 박진영은 "아쉬운 점들이 보이는데 그것은 나이를 먹으면 되는 문제다"라고 말했다.

유희열은 "나이에 비해 성숙하게 감정처리를 잘 한다"며 언급했고, 양현석은 "K팝스타 참가자 중 가장 어린데, 나이를 빼고 생각했을 때 손색 없는 실력"이라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아직 어리기 때문에 너무 경쟁하며 상처받으면서 성장하기보다는 나중에 보는 것이 좋겠다"며 캐스팅을 포기했다.

박진영과 유희열 또한 똑같은 이유로 캐스팅을 포기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한인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