려욱 “솔로 데뷔, 시원이 형 독설 날렸을 것”

0
201601251758545270.jpg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려욱이 이번 솔로 앨범에 대한 슈퍼주니어 멤버들 반응에 대해 전했다.

려욱은 25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첫 솔로 앨범 ‘더 리틀 프린스(The Little Princ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려욱은 이날 현장에서 "예성이 형이 멋있다고 해줬다. 시원이 형이 같이 있었으면 미국 제스처를 날리며 독설을 날렸을 거다"라고 전했다.

이어 려욱은 "저는 규현이와 다르게 노래를 다 들려주고 멤버들과 함께 골랐다. 규현이 같은 경우에도 저한테 "곡 잘 모았는데?" 라고 말해주고 응원해줬다"고 덧붙였다.

려욱의 첫 미니 앨범 타이틀 곡 ‘어린왕자’는 생택쥐페리의 동화 ‘어린왕자’에서 모티프를 얻은 발라드 곡으로, 사랑 때문에 힘들어하는 한 남자가 동화 속 어린왕자와 나누는 대화를 섬세하고 감미로운 목소리로 표현했다.

이외에도 려욱의 첫 솔로 앨범에는 ‘어린왕자’를 비롯해 ‘품’, ‘알 수도 있는 사람(People you may know)’, ‘그대(Hello)’ 등 총 6곡이 수록됐다.

한편 려욱의 첫 미니앨범은 각종 음악 사이트를 통해 오는 28일 0시에 공개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박윤미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