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골프장, “어린이날과 어버이날 골프장서 즐거운 시간 보내요”..초청 이벤트 줄이어

0

201505011330560395.jpg
전국 골프장이 작년에 세월호 침몰사고로 치르지 못했던 5월 가정의달 행사를 올해는 대대적으로 갖는다. 2년전 어린이날에 롯데스카이힐CC 부여가 마련한 초청행사에 참가해 직원들의 도움으로 골프체험을 하고 있는 삼신보육원 원생들. 롯데스카이힐CC는 올해도 4개 계열 골프장에서 각각의 지역적 특성을 고려한 가정의 달 행사를 개최한다.

전국 골프장들이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지역 주민을 위한 다양한 한마당 잔치와 봉사활동을 펼친다.

한국골프장경영협회(회장 박정호)는 많은 회원사 골프장들이 어린이날과 어버이날이 있는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어린이와 어르신을 비롯한 지역주민과 어려운 이웃을 초청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지난달 30일 밝혔다. 협회의 발표에 따르면 많은 골프장들은 코스를 개방해 사생대회는 물론 골프체험 행사를 갖게 된다. 협회의 한 관계자는 "평소 골프와 골프장을 접하지 못한 어린이와 주민들에게 친근한 이웃으로, 뛰어난 자연경관을 가진 친환경 스포츠 공간임을 알리고자 회원사들이 앞다퉈 이벤트를 준비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그 배경을 설명했다.

부산 기장 아시아드CC는 5일 어린이날을 맞아 ‘아시아드 어린이 큰 잔치’를 연다. 골프장측은 이날 인근 지역 어린이와 주민 등 약 2만명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열리는 이날 잔치에는 다양한 부대행사는 물론 어린이 사생대회를 열어 입상자에게는 장학금도 지급한다. 매년 가정의 달을 맞아 다양한 이벤트를 실시하고 있는 롯데스카이힐CC는 제주와 성주 골프장 등 계열 4개 업장에서 다양한 행사를 실시한다. 먼저 제주는 5일 ‘골프로 떠나는 봄소풍, 두 번째 이야기’라는 이벤트를 마련해 인근 제남아동보육원 원생과 교사 25명을 초청한다. 이들은 풋골프(발로 차서 홀안에 공을 넣는 경기)와 운동회, 장기자랑의 즐거운 시간을 갖는다. 성주는 ‘5월은 어린이날 푸르른 세상’이라는 이벤트를 마련, 지역 아동시설 어린이를 초청한다. 이들은 어린이 영화상영, 골프체험 등 즐거운 시간을 갖는다.

인천 청라지구 베어즈베스트청라골프장은 인근 7개 초등학교 학생과 학부모 150여명을 초청해 무료로 스내그골프와 골프레슨 시간을 갖는다. 이 골프장 강지영대표는 "1일 근로자의 날부터 5일 어린이날까지 긴 연휴 가족과 함께 보내는 시간에 골프를 체험하고 골프장을 견학하는 이벤트를 준비했다"고 그 배경을 설명한다. 스내그골프는 잭 니클라우스(미국)가 개발한 프로그램으로 어린이들의 골프 입문을 도와주고 건전한 골프문화 정착과 유소년층의 골프유입이 목적인 퍼팅놀이다.

이 외에도 전남 나주의 골드레이크CC는 어린이날 지역의 어린이 50명을 초청해 물놀이&골프체험 행사를 갖는다. 보라CC는 인근 4개 마을 경로당에 효도 물품을 전달한다. 에딘버러CC는 인근 4개 마을 어르신들의 어버이날 관광에 버스를 지원해준다. 경남 거제 드비치CC는 10일 250명의 지역주민을 초청해 저녁식사를 겸한 다양한 골프 체험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부산 해운대비치 골프&리조트는 8일 어버이날을 맞아 ‘사랑해 孝, 고마워 孝’ 이벤트를 마련해 지역 어르신 400명을 초청, 효도잔치를 펼친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