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수단’ 김민준 “이지아에게 미안..벌레 정말 무서워하더라”

0
201601261211351554.jpg

배우 김민준이 이지아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는 영화 ‘무수단'(감독 구모)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구모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지아, 김민준, 도지한, 김동영, 오종혁, 박유환 등이 참석했다.

김민준은 이날 현장에서 "이지아 씨가 그렇게 벌레를 무서워 할 줄 몰랐다. 대사를 하다가 벌레가 입에 들어갔는데 기겁을 했다"라며 "중요한 신 촬영을 하는 곳에 지렁이와 지네 등이 많았다. 이지아의 엉덩이 밑에도 지렁이 몇 마리가 죽은 걸 봤었다. 일부러 말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에 이지아는 "내가 무서워할까봐 아무도 나에게 벌레가 있다고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 몰랐던 게 다행인 것 같다"고 답했다.

김민준은 극 중 특전단 넘버원 에이스 조진호 대위 역을 맡았다. 조진호는 어떤 상황에서도 상부의 명령을 철저하게 따르는 지휘관들이 가장 총애하는 인물이다.

한편 ‘무수단’은 비무장지대에서 벌어진 원인불명의 사고 이후 그 실체를 파헤치기 위해 최정예 특임대가 벌이는 24시간의 사투를 담은 작품이다. 오는 2월 25일 개봉 예정.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