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미스터 블랙’ 이진욱-문채원-김강우-송재림, 첫 대본리딩 ’포착‘

0
201601271010117239.jpg

드라마 ‘굿바이 미스터 블랙’의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지난 9일 서울 상암 MBC에서 진행된 MBC 새 수목드라마 ‘굿바이 미스터 블랙’(극본 문희정, 연출 한희, 김성욱, 제작 이김프로덕션)의 대본 리딩 현장에는 문희정 작가, 한희 감독을 비롯한 제작진과 배우 이진욱, 문채원, 김강우, 유인영, 송재림 등의 출연 배우들이 참석했다.

이날 ‘굿바이 미스터 블랙’ 팀은 서로의 안부를 물으며 훈훈한 새해 인사를 나눴으며ㅡ 이후 본격적으로 시작된 대본 리딩에서는 배우들 모두 실제 촬영 현장을 방불케 하는 진지하면서도 열정 넘치는 모습으로 캐릭터에 몰입해 대본 리딩을 이어갔다.

먼저 약 3년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하게 된 문채원은 태국 빈민촌 쓰레기장에 버려진 후, 시장 통을 전전하며 살아온 스완 역을 맡았다. 문채원은 긴 머리를 싹둑 자르고 숏커트로 변신했으며, 거칠고 제멋대로지만 유쾌한 웃음을 유발하는 스완으로 완벽히 거듭난 모습을 선보였다.

이어 이진욱은 매사 긍정적이고 인간미 넘치는 사람이지만, 절친한 친구 민선재(김강우 분)에게 배신을 당하고 복수를 꿈꾸게 되는 해군 특수부대 UDT 장교 차지원(블랙)으로 분해 캐릭터와 완벽한 싱크로율을 자랑했다. 여기에 이진욱은 대본 리딩 중간 중간마다 문채원과 눈빛을 교환하며 호흡을 맞추는 등 두 사람의 로맨스에도 기대감을 북돋았다.

뿐만 아니라, 극중 선우 그룹 리조트 대표 이사 민선재 역을 맡은 김강우는 카리스마 넘치는 호흡으로 현장을 압도하고, 민선재의 아내로 김강우와 부부로 호흡을 맞추게 된 유인영 역시 차갑지만 아름다운 윤마리 캐릭터를 소화해 냈다. 아주 작은 출판사 대표이자 좋은 뉴스 편집장 서우진 역을 맡은 송재림은 훈훈한 외모만큼이나 안정적인 연기력을 뽐내며 열의를 불태웠다.

이 밖에도 전국환, 최정우, 이원종, 정동환, 이대연 등 중견 연기자들이 극의 무게감을 더하며 현장의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믿고 보는 제작진과 최강의 라인업을 자랑하는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인 만큼 완성도 높은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형성했다.

한편 ‘굿바이 미스터 블랙’은 몬테크리스토 백작을 모티프로, 한 남자의 강렬한 복수극에 감성 멜로를 더한 드라마다. ‘한번 더 해피엔딩’ 후속으로 오는 3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