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축구] 황희찬 “위안부 소식 접했다…한일전 절대 질 수 없어”

0
201601271213037821.jpg

황희찬

올림픽 축구대표팀 황희찬이 일본과의 결승전을 앞두고 각오를 전했다.

황희찬은 27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알사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U-23(23세 이하) 챔피언십 4강전 카타르와의 경기를 마친 뒤 “한일전은 절대로 질 수 없다. 무조건 이긴다는 생각뿐”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황희찬은 “최근 위안부 할머니들과 관련된 소식을 들었다. 일본과는 역사적인 문제도 있기 때문에 결승전은 필승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경기에서 후반 교체 투입과 관련해 황희찬은 “감독님이 나를 믿어줬기 때문에 활약할 수 있었다. 팀의 승리가 기쁘고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news@fnnews.com 온라인편집부 김선정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