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누수 ‘이동 호수에 지름 1cm 크기의 구멍’ 얼마나 누수됐나?

0

201505310911569256.jpg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누수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의 탱크에 저장된 오염수가 누수 됐다.

29일 도쿄전력에 따르면 이날 오염수를 이동시키는 호스에 지름 약 1㎝ 크기의 구멍이 있었으며, 물이 새는 것을 현장 작업자가 발견했다.

도쿄전력은 이달 27일 오염수를 호스로 옮기기 시작했고 누수 확인 후 작업을 중단한 29일 까지 이송한 약 236t 중 일부 오염수가 샜을 것으로 보인다.

도쿄전력은 28일 오전 7시에 누수 현상이 발견된 호스 근처를 지나는 배수로에서 채취한 물을 분석한 결과 방사성 물질의 농도가 상승했으며, 새어 나온 오염수가 이 배수로를 따라 후쿠시마 원전 앞바다에 있는 전용 항만으로 흘러들어 간 것으로 보인다고 추정해 충격을 주고 있다.

일본 정부는 이 항만에 흘러든 오염 물질의 영향이 완전히 통제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onnews@fnnews.com 온라인뉴스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