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만 대표 프로듀서 “NCT, 전 세계 겨냥한 무제한 보이그룹”

0
201601271608438029.jpg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 이수만 대표 프로듀서가 새 보이그룹 NCT(Neo Culture Technology)를 소개했다.

이수만 대표 프로듀서는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SM타운 코엑스 아티움에서 프레젠테이션 쇼 ‘SM타운: 뉴 컬쳐 테크놀로지, 2016(SMTOWN: New Culture Technology, 2016)’을 개최했다.

이날 이수만 대표 프로듀서는 “개방성과 확장성을 주요 포인트로 한 그룹 NCT가 올해 첫 선을 보일 예정”이라며 “이들은 새로운 멤버 영입에 구애를 받지 않는 무제한 그룹”이라고 운을 뗐다.

이수만 대표 프로듀서는 이어 “올해 상반기 내, 서울과 일본을 중심으로 활동할 첫 번째 NCT 유닛을 공개할 계획”이라며 “하반기에는 중국 주요 도시에서 또 다른 유닛이 순차적으로 선보일 것이며, 이후 동남아시아를 비롯해 타 대륙을 겨냥한 팀들도 공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프레젠테이션 쇼는 올해 창립 21주년을 맞은 SM엔터테인먼트가 그동안 축적한 핵심 문화기술과 비즈니스를 처음 공개하는 행사로, 이수만 대표 프로듀서가 직접 발표자로 나서 홀로그램과 영상이 어우러진 색다른 스피치 쇼를 선보였다.

이수만 대표 프로듀서는 이번 프레젠테이션 쇼를 통해 새로운 디지털 음원 공개 채널 ‘스테이션(STATION)’, EDM 레이블 ‘스크림 레코드(ScreaM Records)’와 EDM 페스티벌, SM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서비스, ‘루키즈 엔터테인먼트(Rookies Entertainment)’ 앱 론칭, MCN(Multi Channel Network) 콘텐츠 및 플랫폼 사업 등 2016년 SM의 5개 신규 프로젝트와 신인 보이그룹 NCT를 소개했다.

한편 지난 1995년 설립된 SM엔터테인먼트는 그룹 H.O.T, SES, 신화, 플라이투더스카이, 동방신기, 슈퍼주니어, 엑소 등을 배출하며, 국내 대표 연예기획사로 자리매김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최민영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