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 더 해피엔딩’ 권율, 女心 저격하는 ‘심장폭격 어록’ 선사

0
201601280918434051.jpg

‘한번 더 해피엔딩’의 권율이 박력 넘치는 어록을 선사했다.

지난 27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한번 더 해피엔딩'(극본 허성희, 연출 권성창) 3화에서는 미모(장나라 분)에게 ‘썸’을 제안하는 해준(권율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해준은 병원을 찾아와 다시 한번 고백하는 미모에게 "내가 제일 싫어하는 인간관계가 바로 ‘셋썸’이다"라는 말로 거절했었다. 하지만 그 후 수혁(정경호 분)에게서 ‘셋썸’이 아님을 확인받은 뒤, 미모를 다시 찾아가 먼저 손을 내민 것. 해준은 "(용감한 웨딩에) 왜 가입하지 않느냐"고 따져 묻는 미모에게 태연한 얼굴로 "거기 등록하면 당신이랑 썸탈 수가 없잖아"라 말하며, 미모의 말문을 막히게 하며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았다.

권율은 지난 1화와 2화에서 특유의 다정다감하고 젠틀한 매력을 선보였다. 이런 권율이 3화에서는 박력 넘치는 모습과 함께 "나 좀 꼬집어 줄래요?"라고 묻는 미모에게 "꼬집는 건 내키지 않고"라 말하며 깜짝 포옹까지 해, ‘스윗가이’ 캐릭터에 ‘박력남’ 매력까지 더했다. 예상치 못한 순간에 찾아온 권율의 새로운 ‘심장 폭격’ 매력에 시청자들은 ‘어남율’이라는 신조어까지 만들어내며 이 삼각관계에서 권율을 응원하고 있다.

시청자들 사이 설전을 이어가고 있는 신조어 ‘어남율(어차피 남친은 권율)’, ‘어남정(어차피 남친은 정경호)’의 기원은 종영한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극본 이우정, 연출 신원호)의 ‘남편 찾기’가 ‘한번 더 해피엔딩’에서는 ‘재혼판 남친 찾기’로 변신, 시청자들과 네티즌들 사이 "장나라의 새 남친은 누가 될 것인가"에 대한 관심을 이끌어낸 것.

한편 ‘한번 더 해피엔딩’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