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상의 약속’ 서준영 “시청자, 나를 ‘개자식’으로 봤으면..”

0
201601281518239682.jpg

배우 서준영이 악역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2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 셀레나 홀에서는 KBS2 새 일일드라마 ‘천상의 약속’(극본 김연신 허인무, 연출 전우성)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전우성 PD를 비롯해 배우 이유리, 서준영, 송종호, 박하나, 이종원, 김혜리 등이 참석했다.

이날 현장에서 서준영은 "감독님과도 이야기를 나눴지만, 시청자들이 ‘쟤 참 못됐다’라는 생각이 들도록 연기하겠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처음부터 끝까지 시청자 분들이 저를 ‘개자식’으로 봤으면 한다. 상대가 불쌍하다고 여겨질 만큼 악했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또한 그는 "선배, 동료 배우들과 호흡할 때 그 순간에 느끼는 감정에 집중해서 연기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극 중 서준영은 불우한 환경 속에서 이를 악물고 공부했던 강태준 역을 맡았다. 그는 연인 나연(이유리 분)의 뒷바라지 덕분에 대학을 수석으로 졸업하고 미국 유학까지 다녀왔지만, 야망을 위해 나연을 버리고 백도그룹의 손녀딸 세진(박하나 분)을 선택한다.

한편 ‘천상의 약속’은 사랑했던 사람에게 그리고 대를 이어 내려온 악한 사랑에 짓밟힌 한 여자의 굴곡진 삶을 담은 작품으로, 오는 2월 1일 첫 방송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민우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