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마르 사포에 빌바오 선수들 항의에 그라운드 신경전 ‘사포가 뭐길래?’

0

201505311727082854.jpg

네이마르 사포

바르셀로나가 네이마르가 사포 논란에 휩싸였다.

FC바르셀로나가 리오넬 메시의 맹활약에 힘입어 아틀레틱 빌바오를 꺾고 국왕컵 우승을 차지했다.

바르셀로나는 31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 노우에서 빌바오와 ‘2014-2015 스페인 국왕컵(코파 델 레이)’ 결승전에서 아틀레틱 빌바오를 꺾고 승리했다.

바르셀로나는 전반 20분 메시가 왼발 슈팅으로 멋진 선제골을 뽑아낸 후 전반 38분 수아레스의 패스를 받은 네이마르의 추가골로 완벽하게 기선을 제압한 뒤 후반 29분 메시가 3번째 추가 콜을 터트리며 우승을 결정지었다.

이러한 가운데 네이마르는 경기 종료 직전 일명 ‘사포’라 불리는 레인보우 플릭을 시도해 논란이 불거졌다. 이는 뒤꿈치로 볼을 차올려 수비수 머리 위로 넘기는 일종의 묘기와 같은 드리블이다.

하지만 빌바오 선수들은 승부가 어느 정도 정해진 상황에서 일어난 네이마르의 묘기가 자신들을 자극한다 판단해 불만을 표했고, 그라운드에서는 잠시 신경전이 펼쳐졌다.

네이마르 사포 논란에 네티즌들은 “네이마르 사포, 비매너지” “네이마르 사포, 빌바오 선수들이 과한 건 아니듯” “네이마르 사포, 안타깝네요”등의 다양한 의견을 보이고 있다.

/onnews@fnnews.com 온라인뉴스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