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마르 사포 논란에 “축구에서 일어나는 일에 화를 내다니, 늘상 하는 드리블일 뿐”

0

201505312041317863.jpg

네이마르 사포 논란

바르셀로나의 네이마르가 사포 논란에 휩싸였다.

31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 노우에서 빌바오와 ‘2014-2015 스페인 국왕컵(코파 델 레이)’ 결승전에서 바르셀로나는 아틀레틱 빌바오를 꺾고 승리했다.

이날 경기에서 네이마르는 3-1로 앞서고 있던 후반 40분 상대 수비의 압박을 풀어내기 위해 사포 기술을 사용하며 파울까지 얻어냈지만 빌바오 선수들은 "두 점이 앞서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를 기만했다"며 강력하게 항의해 그라운드에서는 신경전이 펼쳐졌다.

사포란 공을 공중으로 띄운 뒤 수비수를 돌파하는 드리블 기술이다.

사포 논란에 네이마르는 "축구에서 일어나는 일에 화를 내는 것이 믿어지지 않는다"며 "나는 항상 이런 드리블을 해왔는데 이를 바꿀 생각은 없다"고 당당한 태도를 드러냈다.

네이마르 사포 논란에 네티즌들은 “네이마르 사포 논란 비매너지” “네이마르 사포 논란, 빌바오 선수들 짜증나겠다” “네이마르 사포 논란, 안타깝다”등의 다양한 의견을 보이고 있다.

/onnews@fnnews.com 온라인뉴스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