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일본, 교체 투입된 아사노에 혼쭐 ‘통한의 대역전패’

0

          

201601310754491966.jpg

한국 일본

한국 일본의 결승전 경기는 쓰라린 역전패로 끝나고 말았다.

지난 30일 오후(이하 한국시각) 카타르 도하 레퀴야 스타디움에서 한국과 일본의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이 열렸다.

이날 한국은 권창훈과 진성욱의 골로 2-0으로 앞서나가며, 쉽게 우승컵을 들어올리는 듯 했지만 후반 21분 교체 투입된 아사노와 22분 야지마에 연달아 골을 허용하면서 경기는 원점이 됐다.

이어 후반 36분 만회골을 터뜨린 아사노가 재차 역전골을 성공시켰고, 한국은 경기를 되돌리기 위해 일본의 골문을 두드렸지만 결국 2-3으로 무릎을 꿇었다.

경기 후 신태용 감독은 “아쉬운 경기였다. 팀의 중심을 잡는 선수가 없었다. 리우에서는 이런 결과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은 이날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8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지었다.

/news@fnnews.com 온라인편집부 김선정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