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딸금사월’ 전인화 복수 시작과 함께 자체최고 시청률…고공행진하나

0
201602010813254439.jpg
‘내딸금사월’ 전인화

‘내 딸 금사월’이 자체최고시청률을 달성했다.

1일 ‘내 딸 금사월’이 또 다시 자체최고시청률 35%(TNMS 수도권 기준)경신과 동시에 방송 3사 전체 프로그램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지난 달 30일 기록한 34.3%보다 0.7%p 높은 수치다.

지난 달 31일 방송된 ‘내 딸, 금사월’ 43회에서는 득예(전인화)가 만후 일가에 대한 복수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하지만 이날 사월은 득예의 복수의 칼에 냉정하게 대했다.

사월은 “내가 사라지면, 아줌마 복수의 도구가 사라지는 건가요? 당신은 강만후라는 사람을 증오하다가, 그보다 더 무서운 괴물이 됐다"라고 말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한인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