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부상, 가벼운 뇌진탕 증세로 교체…‘무승부 경기 마무리’

0
201602031006477170.jpg

기성용 부상

기성용이 가벼운 뇌진탕 증세로 교체된 가운데, 스완지시티가 무승부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기성용은 3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영국 더 호손스에서 열린 2015-2016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4라운드 웨스트 브로미치와의 경기에서 0-0이던 전반이 끝나갈 무렵 머리를 다쳐 그라운드를 나갔다.

이날 선발 출전한 기성용은 전반 42분 페널티지역 내에서 볼 다툼을 벌이던 중 상대 다른 선수와 머리를 부딪쳤다. 기성용은 한동안 일어나지 못하면서 그라운드에서 치료를 받고 들것에 실려 나갔다.

스완지시티는 이날 경기에서 길피 시구드르손의 선제골로 앞서다가 후반 추가 시간 동점골을 내주며 아쉽게 1-1로 경기를 마쳤다.

올 시즌 첫 3연승을 눈앞에서 놓친 스완지시티는 6승8무10패, 승점 26을 기록하며 20개 구단 중 15위에 그쳤다.

/news@fnnews.com 온라인편집부 김선정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