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양세형 규현 “100만원 줬으면 발로 밟았어도 받았을 것”

0
201602041728063017.jpg

라디오스타 양세형 규현

라디오스타 양세형 규현 논란이 벌어졌다.

지난 3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박나래, 양세찬, 장도연, 양세형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이날 방송에서 양세형은 “희철이 형이 규현의 친구 결혼식 사회를 봐달라고 물어봐서 친한 형 부탁이고 행사니까 하겠다고 한 적이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양세형은 “결혼식이 끝나고 돈을 받아야 했는데 달라고 하기가 좀 그렇더라. 그런데 규현이 봉투에 담은 것도 아니고 5만 원 짜리 4장 정도를 그냥 줬다”고 말했다.

규현은 “그때 5만원 짜리가 20장이었다. 봉투를 찾고 있었는데 형이 나오기에 그냥 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양세형은 “100만원인 줄 알았으면 던졌어도 받았을 것이다. 발로 밟고 있었어도 주웠을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양세찬은 그는 “그때 형이 ‘뭘 줘, 나중에 술이나 사줘’라고 했다. 그런데 그 뒤로 형을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또한 규현은 “나도 그때 형이 인상 깊었다. 결혼식이 오후 5시였는데 누가 봐도 어제 과음하고 초췌한 모습으로 거의 늦을 뻔하게 도착했다”면서 결혼식 당사자 측에서 예복도 안 입고 오고 뭐냐며 불만을 제기했다는 이야기까지 폭로했다.

양세형은 “결국은 나만 쓰레기 됐다”고 말했다. 해당 방송은 양세형 규현 논란을 빚고 있어 주목되고 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김선정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