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향’ 조정래 감독 “영화가 위안부 문제의 문화적 증거 되길”

0
201602041939568727.jpg

조정래 감독이 ‘귀향’을 통해 위안부 문제를 전 세계에 알리겠다고 전했다.

4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6가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귀향'(감독 조정래) 언론 시사회에는 조정래 감독을 비롯해 배우 최리, 서미지 등이 참석했다.

이날 조정래 감독은 "이 영화를 찍는 동안 ‘증거가 없다’라는 말을 가장 많이 들었는데 정말 화가 났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살아계신 분들의 증언도 증거가 아니라고 한다면, 내가 영화를 제작해 문화적 증거를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을 이었다.

또한 "2014년, 많은 분들이 어렵게 모아주신 성금으로 짧은 티저 영상을 만들었다. 잔혹한 장면은 하나도 넣지 않았다. 그 때 많은 분들이 ‘그렇게 어린 소녀들이 끌려갔냐’고 물으셨다. 영화를 통해 할머니들의 이야기가 널리 알려졌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귀향’은 1943년 영문도 모른 채 일본군 손에 이끌려 가족의 품을 떠나야 했던 열네 살 정민(강하나 분)을 비롯한 소녀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실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실화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 오는 2월 24일 개봉 예정.

/fnstar@fnnews.com fn스타 진보연 인턴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