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학교’ 이원종 “똥 배우가 되는 것 같다” 이에 박신양 카리스마 폭발“진심이 안 느껴져”

0
201602050736119530.jpg
배우학교

‘배우학교’ 이원종의 고민에 박신양이 카리스마 넘치는 발언을 했다.

지난 4일 방송된 tvN ‘배우학교’에서는 유병재, 박두식, 장수원, 이진호, 남태현, 심희섭, 이원종이 입학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이원종은 "24년 차 배우인데 요즘 연기가 재미없다"며 "배우로서 인생을 마감하고 싶다는 생각이 간절한데 요즘엔 돈 벌려고 연기를 하려는 게 아닌지 솔직히 말하면 똥 배우가 됐고 그렇게 돼 가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박신양은 "죄송한데 진심으로 안 느껴진다"고 언급했다.

또한 이원종은 "캐릭터를 찾아가는 재미들이 없어졌다"고 "이 정도면 되겠지 생각한 것도 있다 
썩 마음에 안드는 캐릭터를 OK한 적도 있다"고 말했다.

박신양은 "사실 다 배우학교에서 제가 가르쳐 드릴 수 있는 건 아닌 것 같다"며 
"스스로의 결정이었고 스스로의 타협점이기에 연기 연습을 통해 다시 얻어질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조언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한인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