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학교 박신양 이원종 “24년차 배우인데, 연기가 재미 없다”

0
201602051522395722.jpg

배우학교 박신양 이원종

배우학교 박신양 이원종이 연기자로서의 고민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지난 4일 첫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배우학교’에는 연기선생님으로 박신양이, 연기 학생 7인으로는 이원종, 장수원, 유병재, 남태현, 이진호, 박두식, 심희섭이 출연했다.

이날 배우학교에 입학하게 된 계기에 대해 이원종은 "24년 차 배우인데 요즘 연기가 재미 없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원종은 "배우로서 인생을 마감하고 싶다는 생각이 간절한데 요즘엔 돈 벌려고 연기를 하려는 게 아닌지 솔직히 말하면 ‘똥 배우’가 됐다"고 이야기 했다.

이에 박신양은 "죄송한데 진심으로 안 느껴진다"며 "사실 다 배우학교에서 제가 가르쳐 드릴 수 있는 건 아닌 것 같다. 스스로의 결정이었고 스스로의 타협점이기에 연기 연습을 통해 다시 얻어질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한편 ‘배우학교’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김선정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