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일기 강성연-김가온 “70대가 돼도..자기 정말 곱게 늙었다”

0
201602090808212982.jpg

미래일기 강성연

미래일기 강성연, 김가온 부부가 노부부가 됐다.

지난 8일 오후 방송된 MBC 설특집 예능프로그램 ‘미래일기’에서 강성연과 남편 피아니스트 김가온이 특수분장을 통해 40년을 뛰어넘어 70대가 됐다.

이날 강성연, 김가온 부부는 2052년 40주년 결혼기념일로 시간여행을 떠났다.

노인이 된 남편의 모습을 확인한 강성연은 남편에게 "너무 늙은 거 아니야 어떡해. 너무 늙었다"며 실제 모습인 듯 안타까워했다.

이에 김가온은 아내 강성연을 다독이며 "울지마"라고 말한 뒤 "자기 정말 곱게 늙었다. 예쁘다"라고 말해 로맨틱함을 드러냈다.

한편 ‘미래일기’는 시간 여행자가 된 연예인이 예측 불가능한 미래의 하루를 미리 살아보며 인생을 돌아보고 후회를 방지하기 위한 시간여행 버라이어티다.

/fnstar@fnnews.com fn스타 김선정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