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목소리’ 첫 도전자, ‘폭풍 가창력’으로 간단히 2단계 통과

0

   

201602101735096729.jpg

‘신의 목소리’ 첫 번째 도전자가 뛰어난 가창력을 선보이며, 신의 목소리에 도전할 자격을 얻었다.

10일 오후 방송한 SBS 설 특집 파일럿 예능프로그램 ‘보컬 전쟁 : 신의 목소리’(이하 ‘신의 목소리’)에서는 아마추어 실력자들이 프로 가수들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첫 번째 도전자로 나선 여성 아마추어 실력자 전하영 양은 앳된 외모와는 달리 소울 가득한 목소리로 판정단들의 극찬을 받았다.

특히 그는 가수 이문세의 ‘소녀’를 여유 있게 부르며, 간단히 두 단계를 통과해 신의 목소리에 도전할 자격을 부여받았다.

한편 ‘신의 목소리’는 자타공인 대한민국에서 가장 노래를 잘한다고 알려진 ‘신의 목소리’ 5명의 가수들과 그들에게 도전하는 재야의 고수들이 격돌하는 프로그램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김선정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