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 차태현&강성연, ‘배우 특집’ 섭외 비하인드 스토리 공개

0
201602111112399140.jpg

가수 겸 배우 차태현과 강성연이 출연한 설특집 ‘슈가맨’ 섭외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됐다.

11일 JTBC 예능 프로그램 ‘투유프로젝트-슈가맨’ 제작진이 ‘배우 특집’에 대해 밝혔다.

‘슈가맨’ 제작진은 그들의 위시리스트 1위였던 ‘배우특집’이 성사될까에 대해 의문을 품고 있었다. 보통 배우 출신들이 음반을 낼 때는 본인은 원하지 않지만 소속사 이벤트의 일환이거나 톱스타가 되기 전 기억하고 싶지 않은 흑역사일 경우가 많기 때문.

하지만 ‘거물급 배우특집’이 설특집으로 성사되었다. 평소 오디션을 비롯한 음악관련 프로그램은 모두 모니터 하며, 과연 ‘나는 슈가맨일까? 아닐까?‘ 하고 의문을 품고 있었다던 차태현과 아직도 댄스앨범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않고 있었던 강성연이 그 주인공이었다.

작년 연말 ‘연예 대상’ 시상식장에서 ‘슈가맨’ MC 유재석에게 차태현이 직접 다가와 “형, 내가 진짜 슈가맨 아니에요?”라고 먼저 물어왔다. 앞서 ‘배우특집’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던 터라 유재석 역시 차태현의 뜻밖의 질문에 “언제 나올래?”라며 즉석 섭외가 이뤄질 수 있었다.

차태현의 파트너로 함께 했던 강성연 역시도 ‘슈가맨’ 제작진의 출연 섭외를 받기 전, 본인이 다니던 미용실에서 평소 좋아하던 ‘슈가맨’ J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고 한다. 그 중 한 스태프는 먼저 “언니도 슈가맨이잖아요? 나가야 하는 거 아니에요?”라는 질문을 받았던 적이 있었고 그 물음에 "그렇지. 나도 슈가맨이구나“라고 생각을 했던 적이 있었다고 한다.

하지만 막상 ’슈가맨‘ 출연 섭외가 왔을 때에는 둘째를 임신 중이어서 쉽게 OK를 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섭외 당시 임신 초기라 배에 힘을 주어 연습을 한다거나, 혹여 긴장을 해서 아기에게 무리가 갈까봐 2-3주의 시간적 여유를 달라고 했던 사실을 밝혔다.

한편 ‘슈가맨’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