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수의견’ 김옥빈 “어릴 때 기자로 전향했다면 잘했을 것”

0

201506021209132768.jpg

배우 김옥빈이 기자라는 직업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2일 오전 서울 중구 장춘단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소수의견’(감독 김성제) 제작보고회에 김성제 감독을 비롯해 윤계상, 유해진, 김옥빈, 권해효, 김의성 등이 참석했다.

이날 김성제 감독은 극 중 캐릭터를 위해 노력한 점을 묻는 질문에 “최대한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이려고 노력했다. 옷도 굉장히 수더분하게 입었고 메이크업도 살짝 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현장에서 그는 “요즘 예쁘게 하고 다니시는 기자분들이 많다. 나는 뻔하게 표현했다. 다만 이 역할을 하면서 느낀 것은 조금 더 어렸을 때 진로를 그 쪽으로 정하고 했었더라면 잘 했을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김옥빈은 “어렸을 때부터 질문이 굉장히 많았다. 이것을 혼자 해결하는 것이 아니라 사회에 던졌다면 어땠을까라는 생각이 든다“라고 덧붙였다.

김옥빈은 극 중 철거현장에서 벌어진 두 죽음의 진실에 의문을 품고 국선변호인 윤변호사(윤계상 분)에게 문제를 처음 제기한 기자 공수경 역을 맡았다.

한편 ‘소수의견’은 강제철거 현장에서 두 젊은이의 죽음을 둘러싸고 대한민국 사상 최초 100원짜리 국가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한 변호인단과 검찰의 진실공방을 그린 법정드라마로 오는 25일 개봉예정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홍가화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