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인지, 8언더파 코스 레코드로 시즌 2승 ‘파란불’

0

201505011739065152.jpg
1일 전북 무주군 무주안성CC서 열린 KG이데일리레이디스오픈 1라운드서 코스 레코드를 수립하며 단독 선두에 오른 전인지가 11번홀에서 정교한 아이언샷으로 그린을 공략하고 있다.

‘덤보’전인지(21·하이트진로)가 시즌 2승을 향한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전인지는 1일 전북 무주의 무주안성CC(파72·6513야드)에서 열린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총상금 )에서 보기없이 버디만 8개를 쓸어 담아 8언더파 64타를 쳐 단독 선두에 이름을 올렸다. 코스 레코드를 수립한 전인지는 2주전에 열린 삼천리 투게더오픈에 이어 시즌 두 번째 우승에 파란불을 켰다. 전인지는 지난주 넥센·세인트 마스터즈에서 고열 증세로 기권하는 등 최근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 하지만 이날 불꽃타를 휘두르며 컨디션이 정상적으로 회복되었음을 입증했다.

하지만 우승까지는 험난한 여정이 예고된다. 쟁쟁한 추격자들이 바싹 뒤쫓고 있기 때문이다. 그 중 시즌 첫 멀티플 우승자 자리를 내줄 수 없다며 기세를 올리고 있는

고진영(20·넵스)과 김보경(29·요진건설)이 경계 대상이다. 고진영은 지난주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에서 시즌 첫 승이자 통산 2승째, 김보경은 올 시즌 국내 개막전인 롯데마트여자오픈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두 선수는 6언더파 66타를 쳐 공동 2위에 랭크됐다. 특히 고진영은 7번홀(파3·147m)에서 행운의 홀인원을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김민선(20·CJ오쇼핑), 윤채영(28·한화), 지난해 KLPGA 드림투어 상금왕 출신인 정재은(26·비씨카드)도 공동 2위 그룹에 이름을 올렸다.

여기에 김자영(24·LG), 김지희(21·BC카드), 김소이(21), ‘루키’ 박지영(19·하이원리조트), ‘벤틀리 소녀’ 서연정(20), 임지선(30), 이다솜(26·한화), 등 8명이 5언더파 공동 7위로 선두를 2타차로 쫓고 있다. 뿐만 아니다. 전통의 강호 김혜윤(26·비씨카드), 국내 최장타자 이성운(26·바이네르), 홍란(29·삼천리) 등 무려 12명이 선두에 3타 뒤진 공동 15위(4언더파 68타)에 랭크되며 호시탐탐 선두 자리를 노리고 있다. ‘디펜딩 챔피언’ 이승현(24·NH투자증권)은 퍼팅 난조에 발목이 잡혀 공동 27위(3언더파 69타)로 1라운드를 마쳤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