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드’ 박보영&에프엑스 엠버, 넋 잃고 빠져든 ‘리액션 캠’ 공개

0
201602151057410210.jpg

배우 박보영, 가수 타이거 JK, f(x) 엠버 등이 ‘위키드’의 어린이에게 열광했다.

오는 18일 첫 방송하는 Mnet 예능프로그램 ‘위키드’(연출 김용범, 김신영)에서 출연자들의 모습을 가까이에서 찍은 ‘리액션캠’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위키드’ 어린이들의 첫 무대가 펼쳐진 녹화 현장에서 어린이들의 멘토인 ‘쌤’ 박보영, 유연석, 타이거 JK는 물론, 특별 출연한 이광수, 윤미래, 엠버, B1A4 바로 등 스타들이 넋을 잃고 무대에 빠져든 모습이 담겨 있다.

박보영은 어린이들의 귀여운 무대에 사랑스러워 어쩔 줄 몰라 하다가도 어느새 두 손을 모아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 엠버는 두 주먹을 불끈 쥐고 함성을 지르며 열광해 눈길을 끈다. 또 크게 감정 표현을 할 것 같지 않던 타이거 JK는 무대를 향해 사랑의 총알을 쏘는 등 끝없는 어린이들의 매력이 시종일관 스타들을 뒤흔들었다는 후문이다.

제작진은 “이날 녹화는 ‘위키드’ 18명의 어린이들이 박보영, 타이거 JK, 유연석 세 ‘쌤’과 팀을 이루기 위해 처음으로 자신들의 무대를 선보이는 자리였다. ‘쌤’은 물론 작곡가, ‘쌤’들의 지인 스타들이 함께 했는데, 깜찍한 매력부터 상상 이상의 실력을 선보인 어린이, 감동의 무대를 선사한 어린이 등 다채로운 어린이들의 매력이 그야말로 스타들의 혼을 쏙 빼놨다”고 밝혔다.

한편 ‘위키드(WE KID)’는 ‘우리 모두 아이처럼 노래하라(WE sing like a KID)’의 준말로, 어른과 어린이 모두가 사랑하는 노래, 2016년판 ‘마법의 성’을 만드는 전국민 동심저격 뮤직쇼다. ‘슈퍼스타K’ 시즌 1~3와 ‘댄싱9’의 김용범 CP가 총 연출을 맡았다. 오는 18일 오후 9시 40분 Mnet과 tvN에서 첫 방송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