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수의견 김옥빈 “여기자 체력 강하고 술도 세” 많은 것 느꼈다?

0

201506021758492920.jpg

배우 김옥빈이 영화 속 모델이 된 사회부 여기자의 본 모습에 놀랐다.

2일 서울 중구 장충단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소수의견’ 제작보고회에는 김성제 감독을 비롯해 윤계상, 유해진, 김옥빈, 권해요, 김의성 등이 참석했다.

이날 제작보고회에서 김옥빈은 사회부 기자 연기에 대해 "실제 모델이 있다. 그 기자분을 만나서 많은 것을 물어봤다. 그 기자분은 중학교 시절 친한 친구가 억울하게 도둑으로 몰려 정학을 당하자 피켓 시위를 했다더라. 그 이후 기자를 시작했다고 하더라"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내가 어떤 마음으로 ‘소수의견’에 참여해야 하는지 시사해주는 바가 있었다“며 ”그분을 만나며 느낀 건 여자 기자는 체력이 정말 강하고 술도 정말 세다는 걸 느꼈다"고 말해 모두를 미소 짓게 했다.

영화 ‘소수의견’은 강제철거 현장에서 일어난 두 젊은이의 죽음을 둘러싸고 대한민국 사상 최초 100원짜리 국가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한 변호인단과 검찰의 진실공방을 둘러싼 법정 드라마로 ‘혈의 누’의 각색과 프로듀서를 맡았던 김성제 감독의 작품으로 6월 25일 개봉한다.

소수의견 김옥빈에 네티즌들은 “소수의견 김옥빈, 기자만 잘 마시겠어” “소수의견 김옥빈, 기자가 된 계기가 너무 뻔하다” “소수의견 김옥빈, 예쁘네” “소수의견 김옥빈, 재밌네요”등의 다양한 의견을 보이고 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