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호 3경기 연속 무안타, 두차례의 3진+타율 하락 ‘안타깝네’

0
201506021838164246.jpg
강정호 3경기 연속 무안타

‘강정호 3경기 연속 무안타’ 소식이 전해져 야구팬들이 안타까워하고 있다.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뛰는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3경기 연속 무안타를 보였다.

2일(한국시각) 강정호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AT&T 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원정경기에서 7번 유격수로 선발 출전했으나 두 차례의 삼진을 당하며 4타수 무안타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지난달 6일 신시내티 레즈와의 홈경기 이후 처음으로 7번 타자로 경기에 나선 강정호는 오늘 경기까지 안타를 치지 못하면서 시즌 타율 0.291에서 0.281(114타수 32안타)로 떨어지는 등 성적부진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강정호 3경기 연속 무안타, 내가 다 안타깝네","강정호 3경기 연속 무안타, 대박이네","강정호 3경기 연속 무안타, 속 터지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onnews@fnnews.com 온라인뉴스팀

Facebook Comments